0
Total 182 articles, 13 pages/ current page is 6
   

 

  View Articles
Name  
   MUKTA 
Subject  
   히라노 게이치로의 [장송]
히라노 게이치로의 소설을 처음 접한 것은 역시 데뷔작이었던 [일식]이었다.
[장미의 이름]을 워낙 재밌게 읽었던 터라 비슷한 류라고 해서 읽었는데, 만족스러웠다.

읽은지 오래되서 내용이나 당시의 감상은 까먹었지만, 분명 소재는 장미의 이름과 비슷했으나 뭔가 느껴지는 분위기는 달랐었다라는 것은 기억이 난다..

이후 히라노의 존재를 완전히 잊어버리고 있었는데, 그 사이 [달]이란 소설을 냈더군..이 작품도 조만간 읽어봐야겠다..

어쨌든 오늘 말하고 싶은 작품은 히라노의 3번째 장편 [장송]..
독특하게도 1840년대 프랑스를 배경으로 쇼팽과 친구인 화가 들라크루아, 쇼팽의 연인 조르주 상드가 등장하는 작품이었다.

엄청난 두께로 2권짜리인데, 읽는데 시간은 조금 걸리고 있지만(아직 2권 중반부 읽는 중^^) 사람을 끌어들이는 매력이 있는 소설이다..
당시 프랑스 예술계의 모습, 그리고 쇼팽과 들라크루아의 예술관, 쇼팽과 상드의 갈등 등이 매우 유려하게? 우아하게? 표현되고 있다..

특히 2권 초반부에 쇼팽의 연주회에서 쇼팽이 피아노치는 모습을 묘사한 부분이 있는데, 단연 압권이다~
마치 쇼팽이 눈 앞에서 연주하는 것과 같은 느낌을 준다고 해야할까?
쇼팽이 연주하는 각각의 곡에 대한 묘사를 읽고 있자면 음율이 절로 떠돌아다니는 느낌이었다..^^

예전 [피아노의 숲]이란 만화에서 쇼팽의 곡을 연주하는 부분 등에서 그림을 보면서도 음율이 머리에서 떠나지 않았던 것과 같은 경험...

암튼 그 부분을 읽은 후에 집에 있던 쇼팽의 CD를 듣고 있다는...-_-;

아직 끝까지 읽지 않았지만, 매우 만족스런 소설..
히라노 게이치로는 역시 천재인가?^^ 20세에 데뷔했다지?^^

-- MUKTA 상헌 --


    

 





Category  
107
 잉글랜드에서 느낀 능동적인 심판교육의 중요성

MUKTA
2007/12/05 988
106
 헤비함과 음울의 미학 - Alice In Chains

MUKTA
2004/08/01 984
105
 유쾌한 코미디 "웰컴 Mr. 맥도날드"

MUKTA
2004/08/01 974
104
 올드보이를 보고...(03.11.24)

MUKTA
2004/08/05 973
103
 <꽃피는 봄이 오면>을 보고.. [3]

MUKTA
2004/10/09 972
102
 롤러 코스터 2집...."일상다반사"

MUKTA
2004/08/01 972
101
 [뒤늦은 넋두리] 쓸쓸했던 박성화 감독님의 뒷모습 [5]

MUKTA
2005/07/03 971
100
 킹스를 떠난 웨버라...

MUKTA
2005/02/26 969
99
 아르헨티나의 꿈나무들

MUKTA
2004/08/01 969
98
 역시 리켈메~

MUKTA
2004/10/10 967
97
 '플루토'..아톰의 아이들...

MUKTA
2008/12/02 962
96
 내 인생의 영화들 ver.1

MUKTA
2004/08/01 962
95
 파이란...

MUKTA
2004/08/01 962

 히라노 게이치로의 [장송]

MUKTA
2006/01/13 954
93
 “제발 한번만 도와주세요! 제발!”

MUKTA
2007/10/25 953
[1][2][3][4][5] 6 [7][8][9][10]..[1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Headvo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