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Total 182 articles, 13 pages/ current page is 6
   

 

  View Articles
Name  
   MUKTA 
File #1  
   arg2.jpg (46.0 KB)   Download : 87
Subject  
   아르헨티나의 꿈나무들


2001년 7월 3일...


안녕하세요. MUKTA 상헌입니다.

이번 U-20 세계청소년축구대회...정말 재미있게 보고있슴다...^^
특히나 제가 가장 좋아하는 아르헨티나의 미래를 짊어질 아해들을 지켜보는건무척 즐거운 일입죠..훗훗

먼저 어제 벌어진 아르헨티나와 프랑스와의 8강경기...정말 재미있는 경기였습니다..
도저히 20세 이하라고는 믿어지지 않을 정도의 공수전환스피드, 프레싱, 개인기, 체력 이더군요...캬하..
이거 세계최고수준과의 간격이 점점 더 벌어지는건 아닌지 걱정되더군요..쩝..

암튼 각설하고...이번 아르헨티나 청소년팀에서 제 레이다에 걸려든 녀석들을한번 살펴보죠...후훗..

뭐..사비올라야 워낙 유명한 녀석이니 제외시키고, 먼저 15번 디알레산드로...
리베르 플라테소속인데, 왼발을 기가 막히게 쓰는 선수임다..
볼키핑력이 장난아니였고, 사비올라의 3번째 골은 완전히 이 놈의 작품...
필살의 킬링패스였죠...

근데 신문선은 사비올라 칭찬만 계속 하더군요...
물론 잘 넣긴했어도 이 패스도 정말 기가 막힌 패스였는데 말이죠...쳇..
올해초 웨스트햄으로의 이적이야기가 있기도 했었는데, 그 후 소식이 없는걸로 봐선 무산됐나봅니다..
원래 이번 대회에선 자메이카전 빼놓고는 교체로 나오고 있슴다..
(그 자메이카전에서 발군의 개인기와 패싱력을 선보여 제가 찍어 버렸음다..^^)
그 포지션에 10번의 로마뇰리가 있기 때문..
이번 아르헨 후기리그에서 산 로렌조의 우승에 일조를 했던 플레이메이커죠..
근데, 적어도 어제 경기에선 로마뇰리보다는 디알레산드로가 나아보이더군요..
(어제 경기에선 로마뇰리가 선발로 나오고, 후반전에 디알레산드로로 교체..)

디알레산드로도 볼을 끄는 경향이 있긴 하지만 그래도 적시적소에 좋은 패스를 선보였음에 반해 로마뇰리는 드리블이 너무 길어 자주 끊기는 모습을 보였슴다.(물론 그래도 볼을 뺏기진 않고, 반칙으로 끊어진 거지만...^^)
그래도 적진을 향해 돌파하는 모습은 인상적이더군요...

플레이메이커보단 공격형MF에 더 어울리는 선수인듯...
그런 점에선 아이마르와 플레이스타일이 비슷한거 같기도 했습니다.
암튼 개인적으론 디알레산드로가 더 마음에 들었음...^^

그리고, 수비의 핵이자 주장인 6번의 퍼머머리 콜로치니...
작년에 AC밀란에서 뛰었는데, 쟁쟁한 선배들에 밀려 출장기회를 못잡고
이번시즌 산 로렌조로 임대로 왔습죠..
산 로렌조 우승에 결정적인 기여를 했고, 아르헨리그 올해의 수비상을 받았습니다...어린 놈이...^^
이번 시즌 산 로렌조는 수비의 콜로치니, 미들의 로마뇰리, 공격의 로메오(후기리그 득점왕을 차지한 97년 청소년팀 출신 스트라이커..) 이 세명의 영건이이끌었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더군요..
밀란팬들도 차세대 밀란의 중앙수비수로 생각하고 있는 선수로 제공권도 있고,곱상한 생김새와는 달리 터프한 면도 있고, 센스가 있는 수비수같습니다...

마지막으로 3번의 아르카...
영국의 선더랜드에 진출해있는 왼쪽 윙백입니다.
뉴캐슬의 보비 롭슨감독이나 선더랜드의 피터 리드감독이 칭찬을 아끼지 않았던 선수로써 작년에 있었던 U-19 남미선수권에서는 팀의 주장도 맡았고, 대회전에는 아르헨 수비의 중심이란 말도 있던데 막상 대회들어서자 무슨 이유에선지 교체로만 나오고 있군요..

이번 프랑스전에 처음으로 선발출장했는데, 왼쪽 윙백으로서 수비능력도 좋고
공격가담과 패싱력을 갖춘 차분하고 안정적인 느낌의 윙백입니다..
왠지 말디니가 연상되기도..
(차분하고 안정적인 느낌의 왼쪽 윙백하면 말디니가 떠오르는군..훗훗..)

과연 이 선수들 중에 얼마나 성인대표팀까지 갈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사비올라는 이미 이번 월드컵예선에서 A매치 데뷔를 기록했지만...^^
아르헨티나의 선수층이 워낙 투텁다보니 쉽지 않겠죠? ^^
특히나 디알레산드로와 로마뇰리의 경우 아르헨티나의 미들진의 두꺼움이 장난이 아니라서 쉽지는 않을 듯...^^

콜로치니의 경우는 아르헨티나 수비진이 조금은 부실한 면이 있기 때문에 2-3년내에 충분히 가능하리라 봅니다..
지금 당장만 하더라도 아얄라와 사무엘외에 3백의 나머지 한자리가 주인을 못찾고 있는 실정이죠..^^
윙백자원은 어느나라나 그다지 풍부한건 아니기 때문에 아르카 역시 가능성은 충분한 거 같고..^^

암튼 기대됩니다~ 핫핫..

일단은 이번 대회 우승부터 해야죠~ ^^
아르헨티나여~ 우승을 향해 전진~~ ^^

-- MUKTA 상헌 --


    

 





Category  
107
 잉글랜드에서 느낀 능동적인 심판교육의 중요성

MUKTA
2007/12/05 985
106
 헤비함과 음울의 미학 - Alice In Chains

MUKTA
2004/08/01 979
105
 유쾌한 코미디 "웰컴 Mr. 맥도날드"

MUKTA
2004/08/01 972
104
 롤러 코스터 2집...."일상다반사"

MUKTA
2004/08/01 970
103
 <꽃피는 봄이 오면>을 보고.. [3]

MUKTA
2004/10/09 968
102
 킹스를 떠난 웨버라...

MUKTA
2005/02/26 967
101
 올드보이를 보고...(03.11.24)

MUKTA
2004/08/05 964
100
 [뒤늦은 넋두리] 쓸쓸했던 박성화 감독님의 뒷모습 [5]

MUKTA
2005/07/03 963
99
 역시 리켈메~

MUKTA
2004/10/10 962

 아르헨티나의 꿈나무들

MUKTA
2004/08/01 961
97
 '플루토'..아톰의 아이들...

MUKTA
2008/12/02 959
96
 파이란...

MUKTA
2004/08/01 958
95
 내 인생의 영화들 ver.1

MUKTA
2004/08/01 955
94
 히라노 게이치로의 [장송]

MUKTA
2006/01/13 952
93
 일본 여행기 -3

MUKTA
2007/01/06 951
[1][2][3][4][5] 6 [7][8][9][10]..[1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Headvo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