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Total 182 articles, 13 pages/ current page is 5
   

 

  View Articles
Name  
   MUKTA 
File #1  
   F9023_00.jpg (100.5 KB)   Download : 78
Subject  
   작지만 울림 있는 영화 '멋진 하루'


사실 이 영화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알고 있지는 않았다.
다만 하정우와 전도연이 나온다는 것과 작은 소품 같은 영화라는 이야기를 듣고, 봐야지라고 마음 먹었었다.

영화는 실제로 작은, 소소한 일상이 담긴 영화였다.
전도연은 1년 전 헤어진 남자친구 하정우에게 빌려준 돈 350만원(이 찌질한 금액도 영화와 너무 잘 맞는다^^)을 받기 위해 찾아나서고, 하정우는 그 돈을 갚기 위해 전도연과 돈을 꾸러 다니면서 일어나는 하루 동안의 이야기다..

각설하고, 영화를 보는 내내..하정우의 능글맞으면서도 밉지 않은 연기에, 전도연의 까칠하면서도 조금씩 마음을 열어가는 연기에 흠뻑 빠졌다..

처음에는 하정우를 마치 짐승 보듯이 차갑게만 대하던 전도연이...돈을 꾸러 같이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동안 조금씩, 아주 조금씩 달라져가는 모습..아주 미묘하게 바뀌어져가는 그것이 아주 잘 표현되었다. 전도연 짱..^^

마지막에 하정우를 내려주고, 차를 타고 가는 전도연의 얼굴이 꽤 긴 시간 동안 카메라에 잡혔다...그리고 조금씩 바뀌던 그녀의 표정이 마지막에는 옅은 미소까지 담기는데, 매우 괜찮은 엔딩이었다..

무엇보다 특히 기억에 남는 장면이 하나 있다.

지하철을 타고 가는 하정우와 전도연..
지하철 광고에 있는 효도르 사진을 보더니 이런 이야기를 꺼낸다..(대사를 정확히 기억하지는 못하겠다..^^)
"꿈 속에 효도르가 나온 적이 있는데, 한국말을 하더라고..그러면서 나에게 이러는 거야. 너 괜찮아? 힘들지 않아? 그 이야기를 들으니까 이상하게 마음이 편해지더라고.."

그 이야기를 듣는 순간, 전도연이 흐느낀다...하정우는 느닷없이 울음을 터트리는 전도연을 보고 당황하고..

이 장면 너무 좋았다. 전도연이 왜 우는지 묘하게 공감할 수 있었다..
영화를 보면서 딱히 기승전결이 있는 것도 아니고, 감동있는 스토리도 아니건만 나도 모르게 가슴이 먹먹해져왔던 것도 이런 느낌을 공유했기 때문일 것이다.

이동진 기자의 글을 보니 이 영화의 리뷰 제목이 '마음을 건드리는 작은 이야기'라고 써있던데, 매우 공감하는 바이다.



-- MUKTA 상헌 --


    

 





Category  
122
 롤러 코스터의 반가운 귀환...

MUKTA
2004/08/04 1050
121
 감성을 자극하는 만화 소라닌..

MUKTA
2007/12/21 1042
120
 오직 승리만을 위해 달렸던 김형일의 열정과 눈물

MUKTA
2007/10/22 1042
119
 전세계 축구팬들로 들썩이는 프랑크푸르트

MUKTA
2006/06/11 1036
118
 U-19 대표팀의 연습경기를 보고

MUKTA
2004/08/04 1032
117
 깊은 울림이 느껴지는 패닉 3집 <Sea Within>

MUKTA
2004/08/01 1032
116
 아르헨티나 축구의 양대산맥 보카 : 리베르 플라테

MUKTA
2004/08/01 1032

 작지만 울림 있는 영화 '멋진 하루'

MUKTA
2008/09/30 1028
114
 마이 언트 메리 공연을 보다..

MUKTA
2004/08/05 1020
113
 정겨운 분위기의 대학축구 결승전 [2]

MUKTA
2005/11/16 1007
112
 라디오스타, 박중훈-안성기의 진국연기

MUKTA
2006/10/05 1000
111
 따스한 봄햇살 같은 음악 - 토마스 쿡

MUKTA
2004/08/01 998
110
 아르헨티나의 바티스타 감독

MUKTA
2008/09/25 996
109
 다시 뭉친 네덜란드 멤버들~ [2]

MUKTA
2005/12/29 993
108
 반지의 제왕3에 대한 단편적인 감상..(04.01.01)

MUKTA
2004/08/05 984
[1][2][3][4] 5 [6][7][8][9][10]..[1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Headvo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