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Total 182 articles, 13 pages/ current page is 4
   

 

  View Articles
Name  
   MUKTA 
File #1  
   F9023_00.jpg (100.5 KB)   Download : 78
Subject  
   작지만 울림 있는 영화 '멋진 하루'


사실 이 영화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알고 있지는 않았다.
다만 하정우와 전도연이 나온다는 것과 작은 소품 같은 영화라는 이야기를 듣고, 봐야지라고 마음 먹었었다.

영화는 실제로 작은, 소소한 일상이 담긴 영화였다.
전도연은 1년 전 헤어진 남자친구 하정우에게 빌려준 돈 350만원(이 찌질한 금액도 영화와 너무 잘 맞는다^^)을 받기 위해 찾아나서고, 하정우는 그 돈을 갚기 위해 전도연과 돈을 꾸러 다니면서 일어나는 하루 동안의 이야기다..

각설하고, 영화를 보는 내내..하정우의 능글맞으면서도 밉지 않은 연기에, 전도연의 까칠하면서도 조금씩 마음을 열어가는 연기에 흠뻑 빠졌다..

처음에는 하정우를 마치 짐승 보듯이 차갑게만 대하던 전도연이...돈을 꾸러 같이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동안 조금씩, 아주 조금씩 달라져가는 모습..아주 미묘하게 바뀌어져가는 그것이 아주 잘 표현되었다. 전도연 짱..^^

마지막에 하정우를 내려주고, 차를 타고 가는 전도연의 얼굴이 꽤 긴 시간 동안 카메라에 잡혔다...그리고 조금씩 바뀌던 그녀의 표정이 마지막에는 옅은 미소까지 담기는데, 매우 괜찮은 엔딩이었다..

무엇보다 특히 기억에 남는 장면이 하나 있다.

지하철을 타고 가는 하정우와 전도연..
지하철 광고에 있는 효도르 사진을 보더니 이런 이야기를 꺼낸다..(대사를 정확히 기억하지는 못하겠다..^^)
"꿈 속에 효도르가 나온 적이 있는데, 한국말을 하더라고..그러면서 나에게 이러는 거야. 너 괜찮아? 힘들지 않아? 그 이야기를 들으니까 이상하게 마음이 편해지더라고.."

그 이야기를 듣는 순간, 전도연이 흐느낀다...하정우는 느닷없이 울음을 터트리는 전도연을 보고 당황하고..

이 장면 너무 좋았다. 전도연이 왜 우는지 묘하게 공감할 수 있었다..
영화를 보면서 딱히 기승전결이 있는 것도 아니고, 감동있는 스토리도 아니건만 나도 모르게 가슴이 먹먹해져왔던 것도 이런 느낌을 공유했기 때문일 것이다.

이동진 기자의 글을 보니 이 영화의 리뷰 제목이 '마음을 건드리는 작은 이야기'라고 써있던데, 매우 공감하는 바이다.



-- MUKTA 상헌 --


    

 





Category  
137
 고봉우 FC, 유소년클럽의 미래를 엿보다.

MUKTA
2008/10/27 1168
136
 오사키 요시오의 '9월의 4분의 1'..

MUKTA
2008/10/24 806
135
 9월의 문화생활

MUKTA
2008/10/03 762

 작지만 울림 있는 영화 '멋진 하루'

MUKTA
2008/09/30 1029
133
 아르헨티나의 바티스타 감독

MUKTA
2008/09/25 996
132
 제주에서 천국을 만나다^^

MUKTA
2008/09/04 791
131
 8월의 문화생활

MUKTA
2008/09/01 862
130
 다크 나이트에 빠지다~^^

MUKTA
2008/08/31 699
129
 박성화 감독님과의 만남.. [2]

MUKTA
2008/08/27 777
128
 U-12 클럽 페스티벌을 다녀와서

MUKTA
2008/08/25 729
127
 사폰의 '바람의 그림자'

MUKTA
2008/08/23 688
126
 7월의 문화생활

MUKTA
2008/08/02 847
125
 마을에 부는 산들바람.. [2]

MUKTA
2008/07/31 775
124
 6월의 문화생활

MUKTA
2008/07/04 807
123
 5월의 문화생활

MUKTA
2008/07/04 716
[1][2][3] 4 [5][6][7][8][9][10]..[1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Headvo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