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Total 182 articles, 13 pages/ current page is 4
   

 

  View Articles
Name  
   MUKTA 
File #1  
   080828betman.jpg (195.8 KB)   Download : 83
Subject  
   다크 나이트에 빠지다~^^


시작부터 영화 엔딩까지 정말 푹 빠져서 봤다~
팀 버튼이 연출했던 배트맨 1-2편을 너무 좋아했던 나로서는 이후 작품들이 썩 마음에 들지 않았었는데, 지난 번 배트맨 비긴즈부터 크리스토퍼 놀란이 연출을 하면서 다시 급호감 모드~^^

특히 이번 다크나이트는 정말 굿~
무엇보다 히스 레저가 만들어낸 조커는 결코 잭 니콜슨에 뒤지지 않았다~나도 모르는 사이에 조커에 집중하고, 조커의 행동 하나하나와 말투레 빠져들고 있었다..허허..

팀 버튼이 연출했던 시절의 배트맨에서도 그렇듯 선과 악이 모호한...그리고 묵시록적인 그 분위기는 놀란 감독으로 와서 더욱 발전한 것 같다.

아쉬운 것은 충분히 다음 편에도 나올 여지가 있었던 조커가 히스 레저의 사망으로 인해 어찌될지 모른다는 점..과연 히스 레저처럼 조커를 해줄 다른 인물이 있을런지 걱정스럽다.

뭐, 하긴 예전 배트맨 1편에서 잭 니콜슨이 조커 연기를 하는 것을 보고 과연 잭 니콜슨 외에 누가 조커를 할 수 있겠냐고 생각했던 적이 있었으니 또 어떤 인물이 새로운 조커상을 창조할지는 지켜봐야할 것 같다..^^

시간되면 다시 한번 봐야겠다~


-- MUKTA 상헌 --


    

 





Category  
137
 고봉우 FC, 유소년클럽의 미래를 엿보다.

MUKTA
2008/10/27 1168
136
 오사키 요시오의 '9월의 4분의 1'..

MUKTA
2008/10/24 806
135
 9월의 문화생활

MUKTA
2008/10/03 762
134
 작지만 울림 있는 영화 '멋진 하루'

MUKTA
2008/09/30 1033
133
 아르헨티나의 바티스타 감독

MUKTA
2008/09/25 997
132
 제주에서 천국을 만나다^^

MUKTA
2008/09/04 792
131
 8월의 문화생활

MUKTA
2008/09/01 863

 다크 나이트에 빠지다~^^

MUKTA
2008/08/31 699
129
 박성화 감독님과의 만남.. [2]

MUKTA
2008/08/27 778
128
 U-12 클럽 페스티벌을 다녀와서

MUKTA
2008/08/25 730
127
 사폰의 '바람의 그림자'

MUKTA
2008/08/23 690
126
 7월의 문화생활

MUKTA
2008/08/02 847
125
 마을에 부는 산들바람.. [2]

MUKTA
2008/07/31 776
124
 6월의 문화생활

MUKTA
2008/07/04 807
123
 5월의 문화생활

MUKTA
2008/07/04 719
[1][2][3] 4 [5][6][7][8][9][10]..[1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Headvo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