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Total 182 articles, 13 pages/ current page is 2
   

 

  View Articles
Name  
   MUKTA 
File #1  
   080523philp.jpg (129.8 KB)   Download : 84
Subject  
   필립 클로델의 '회색영혼'


책 말미에 있는 옮긴이의 글을 보면 이런 문구가 있다.

'처음 작품을 접했을 때 우선 군청색 표지에 박힌 제목이 참 밋밋하고 을씨년스럽다고 생각했다. 책장을 넘기면서 밋밋하다는 느낌은 이내 사라졌지만, 을씨년스러움, 그 스산하고 추운 느낌만은 마지막 장을 넘길 때까지도 가시지 않았다.'

내가 이 책을 읽고 느낀 감정과 정확하게 일치한다.
다이내믹한 맛은 없지만, 읽는 내내 가슴 속에 찜찜한 뭔가를 남기는 작품이었다..스산하고 추운 느낌이란 표현이 딱 맞다..

책을 읽다가 인상적이었던 문구 몇 개를 소개한다..

"개새끼도 성자도, 난 한 번도 본 적이 없어. 완전히 시커먼 것도 없고, 완전히 새하얀 것도 없어. 있는 건 회색뿐이야. 인간들도, 그들의 영혼도, 다 마찬가지지. 너도 회색 영혼이야. 우리 모두처럼 빼도 박도 못할 회색이지." - 동감한다~

'좋은 사람들은 늘 너무 일찍 떠난다. 그런 사람들은 모두에게서 사랑받는다. 그리고 죽음으로부터도 사랑받고 만다. 개자식들만 명줄이 길다. 일반적으로 그런 놈들은 살만큼 살다가 뒈지고, 심지어 자기 침대에 누워 평온하게 죽기도 한다.' - 아주 통쾌한 글귀..^^


-- MUKTA 상헌 --


    

 





Category  
167
 6월의 문화생활

MUKTA
2009/07/06 736
166
 심심할 정도로 담백한 영화 '오이시맨'

MUKTA
2009/09/10 744

 필립 클로델의 '회색영혼'

MUKTA
2008/05/23 751
164
 부처님 오신날을 맞이하야..

MUKTA
2004/08/01 753
163
 5월의 문화생활

MUKTA
2008/07/04 753
162
 내 남자..

MUKTA
2009/09/19 762
161
 U-12 클럽 페스티벌을 다녀와서

MUKTA
2008/08/25 772
160
 4월의 문화생활

MUKTA
2009/05/09 775
159
 마루 밑 아리에티

MUKTA
2010/09/21 779
158
 묵타의 남도기행 - 4월 12일

MUKTA
2007/05/13 782
157
 묵타의 남도기행 - 4월 11일

MUKTA
2007/04/20 788
156
 MC메타의 인터뷰를 읽고..

MUKTA
2010/11/27 788
155
 MUKTA의 축구인생 2편

MUKTA
2004/08/01 792
154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2]

MUKTA
2006/09/25 794
153
 세기말적 음울함..더 로드..

MUKTA
2008/12/15 794
[1] 2 [3][4][5][6][7][8][9][10]..[13]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Headvoy